가요차트
방송현황 검색
매체별 차트
지역별 차트
작품자 차트

엔터테인먼트

WORLD NEWS

존레논 \"사실 나는 예수의 팬\"

페이지 정보

작성자 스타앤스타 작성일08-07-14 18:57 조회17,192회 댓글0건

본문



\"...우리는 예수보다 더 유명하다. 기독교는 결국 사라지고 말 것이다...\"

비틀즈의 멤버 존 레논이 생전 세상을 깜짝 놀라게 했던 이 주장이 사실 그의 본심이 아니었음을 드러내는 인터뷰 자료가 공개되면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영국의 텔레그래프 인터넷판의 지난 13일 사후 28년만에 처음 공개되는 인터뷰 내용을 통해 존 레논은 자신이 예수의 열렬한 팬이며 다른 사람들이 기독교 신앙을 갖기를 희망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보도하였다.

존 레논은 그간 종교없는 세계를 꿈꾸는 히피족의 우상이라는 이미지를 갖고 있으며, 한 언론 인터뷰에서는 비틀스의 유명세를 예수와 비교해 논란을 일으키기도 하였다.

하지만 지난 1969년 녹음돼 \'BBC 라디오 4\'의 프로그램을 통해 13일 공개된 인터뷰에서 존 레논은 자신이 예수의 가장 열렬한 팬 중 한 명이라고 밝혔다.

또 교회의 위선이나 권위적인 형식들을 싫어할 뿐 교회에 정서적 동질감을 갖고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레논은 당시 오노 요코와 함께 몬트리올에서 열린 \'평화를 위한 연좌시위(Bed-in For Peace)\' 참석 도중 캐나다 CBC 방송과 인터뷰에서 이 같이 밝혔다.

레논은 비틀스와 예수를 비교한 발언과 관련, \"젊은이들에게는 예수보다 비틀스가 더 영향력이 있는 것처럼 보인다는 표현이었을 뿐\"이라고 해명하면서 바람직한 표현은 아니었다고 덧붙였다.

또 규격화된 종교에 대한 반감은 14살 때 친구들과 함께 크게 웃었다는 이유로 한 목사로부터 교회출입이 금지된 뒤 형성됐다는 점도 설명했다.

레논은 이밖에 교회에서 오노와 결혼하고 싶었지만 오노가 이혼한 여자라는 이유로 거부된 데 대해 순전히 위선적인 행위라며 실망감을 표시하기도 했다.

비틀스 전기작가인 폴 두 노이어는 \"레논은 예수 발언과 관련한 반응에 위축이 됐고 그로 인해 더 진지하게 종교를 생각했을 것\"이라며 \"이번에 나온 레논의 발언들이 그 당시에 알려졌다면 교회쪽에는 큰 힘이 됐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뉴페이스

윤예진이 부른 '가슴으로 웁니다'의 매력

가수 미녀와야수 처음처럼, 사랑의 동반자 대히트!!

조은길, 감미로운 미성으로 성인가요계 새바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