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차트
방송현황 검색
매체별 차트
지역별 차트
작품자 차트

엔터테인먼트

성인가요 뉴스

‘현역가왕’ 신곡 부르기 참신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케이아이 작성일24-02-29 16:24 조회22,857회 댓글0건

본문

c95b42c449891e02a288188b3c7435c6_1709191
 

현역가왕신곡 부르기 참신했다

각자 새로운 히트곡 만들 기회 창출

지난 달 말 MBN ‘현역가왕’ 10회 준결승전 2라운드에서는 가수들이 각자의 신곡을 부르며 대결을 벌여 관심을 끌었다. 신곡 경연은 오디션 프로에서 많이 보지 못했던 터라 관심을 끌었다.

 

가수들에게 주구장창 남의 노래만 부르게 해 가요 작가들의 불만을 사는 것은 물론 너무나 뻔한 포맷의 반복으로 시청자들을 식상하게 만들었는데 창작곡 대결이란 신선한 풍경이 펼쳐졌다. 오디션 프로에서도 각자 새로운 히트곡을 만들 기회가 마련된 셈이다.

 

무슨 강변가요제나 대학가요제도 아닌데 오디션 프로그램 제작자들에게 수준 높은 프로그램을 만들라고 요구할 수는 없는 노릇이다. 그러나 몇 달 동안 남의 노래로 대결을 벌여 몇 사람의 입상자들을 뽑아서는 자신의 히트곡도 없는 가수들을 데리고 순회공연을 벌이는가 하면, 밤낮없이 그 가수들을 출연시켜 또 남의 노래를 부르게 해 시청률만 높이려는 뻔한 프로그램만 제작하는 관행을 몇 년 동안 지켜보려니 부아가 끓어오르곤 했다.

 

누구를 원망하겠는가? ‘트롯이라고 불리는 성인가요 가수들이나 가수지망생들은 그런 프로에 나가 등수에만 들어도 유명해져 행사 출연료가 오르니 죽을 둥 말 둥 덤빌 수밖에 없다.

 

그날 기자는 카타르 아시안컵 우즈베키스탄과 태국의 16강전 축구중계를 보느라 현역가왕이 방송되는 날이라는 걸 까맣게 잊고 있었다. 후반전이 반쯤 진행될 무렵 한 지인의 연락을 받고 뒤늦게 채널을 돌려 신곡미션으로 대결을 벌인다는 사실을 알게 돼 세심하게 시청했다.

 

프로그램의 형식이 신선했다. 출전 가수에게 신곡을 만들어 제공하는 작곡가들도 출연시켜 자신의 곡을 부른 가수를 제외한 다른 가수들의 노래 심사에 참여시키는 방식이었다. 기존의 유명 가수들과 작곡가로 구성된 심사위원단을 비롯해 현장의 방청객들과 시청자들도 투표에 참여하는 형식에는 변함이 없었다.

 

흥 폭발시킨 윤수현의 니나노눈길

뒤늦긴 했지만 이전부터 높은 점수를 받아온 가수들의 신곡 무대를 감상하며 나름대로 채점을 시작해봤다. 마이진의 몽당연필’, 린의 이야’, 마리아의 사랑 그 잡채’, 김다현의 칭찬 고래’, 전유진의 달맞이꽃등 가수들의 나이와 개성에 맞춰 만든 신곡들을 감상하면서 채점하기 어렵다는 사실을 깨닫고 중도에 채점을 포기하고 말았다.

 

대개 나이 어린 가수들이 높은 점수를 받았고 나이가 가장 많은 김양은 10등을 하며 가까스로 결승에 진출하는 결과가 나왔다. 어딜 가나 젊은 사람들이 더 사랑을 받는 법인가보다.

 

이틀 후 경연에 참가한 가수들의 무대 동영상을 찾아보다가 8위로 결승에 진출한 윤수현의 니나노’(사마천 작사·위종수 작곡)를 다시 감상하고선 등수에 상관없이 그날 나온 최고의 맞춤 곡으로 뽑아봤다.

 

니나노는 흥 많은 윤수현을 위해 닐리리야 닐리리야 니나노 난실로 내가 돌아간다로 시작되는 흥겨운 경기민요 닐리리야에서 영감을 받아 만든 곡으로 추정된다. 태평소와 징의 대취타로 전주가 시작되는 곡으로 윤수현의 끼와 가창력을 극대화시킨 댄스 트로트다.

 

마당에서 노래를 부르며 관객들과 함께 춤을 추던 민요처럼 윤수현의 니나노는 각종 행사 무대에서 최고의 인기를 누릴 것으로 예상되는 현장 음악이라 할 수 있다. 윤수현은 이날 노래뿐만 아니라 애교 섞인 안무로 시청자들의 흥까지 폭발시켰다.

 

에헤라 사랑 한 바퀴/에헤라 인생 한 바퀴/한 가락 니나노란다/욕심 근심 버려라/마음 편한 게 살아보니 최고로구나라는 가사도 성인가요계의 주류를 이루는 중장년층 이상 팬들의 공감을 얻을 것으로 예상된다.

 

윤수현은 지난 2014천태만상을 타이틀로 한 데뷔 앨범을 발표하며 가수 활동을 시작했다. ‘천태만상은 축제나 잔치판에서 흥을 돋우는 신나는 곡으로 인기를 누렸다.

 

같은 앨범에 수록한 발라드 꽃길은 전국의 노래교실을 통해 소리 소문 없이 히트했다. ‘천태만상이 현장의 노래로 인기를 누리기 시작한 반면 슬로 템포의 꽃길은 라디오를 통해 듣는 감상용 곡이라 할 수 있다.

 

윤수현은 2016년 두 번째 앨범을 내놓고 대선배인 남진과의 듀엣 사치기 사치기손님 온다를 연이어 히트시켰다. 2022년에는 재미있는 제목의 남자들은 날 가만 안나둬를 내놓은 윤수현이 각종 공연과 행사장에서 필자의 예상처럼 니나노로 관객들을 휘어잡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니나노는 차트코리아 2월 넷째 주 성인가요 차트에서 2주 만에 4위로 뛰어올랐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INTERVIEW

오근철의 앨범 '그리움을 노래하다'에 담긴 사연

보이스퀸의 여성 록커 안소정 겹경사

조슬빈의 '백세 아리랑'을 따라 불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