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차트
방송현황 검색
매체별 차트
지역별 차트
작품자 차트

스타뮤직

스타뮤직_POWER

동동과 정세희의 퍼포먼스 그룹 동동악극단

페이지 정보

작성자 케이아이
작성일24-03-26 09:25 조회22,698회 댓글0건

본문

db2c80043782ed4f00f3805bbf7d9483_1711412
 

동동과 정세희의 퍼포먼스 그룹 동동악극단

경쾌한 댄스 리듬의 곡 와락 키스로 인기

혼성 듀오 동동악극단(동동·정세희)은 노래도 잘 부르지만 두 멤버의 연기와 춤까지 뛰어나 행사 무대가 많기로 유명하다. 노래와 춤은 물론 코미디 연기까지 걸출해 일반 가수들에 비해 관객을 많이 모으고 열광하게 만드는데 탁월하고 가성비가 높은 퍼포먼스 그룹으로 손꼽힌다.

 

2022년 발표한 빠르고 경쾌한 댄스 리듬의 곡 와락 키스’(유경미 작사임희종 작곡)와 구슬픈 선율의 트로트 어머니 안부’(임희종 작사·)로 사랑을 받고 있다. 두 멤버는 그룹을 조직하기 이전에 앨범을 발표하고 솔로로 활동한 경력이 있어서 공연 레퍼토리도 다양하다.

 

동동악극단이 조직된 것은 2018. 봉사 활동을 끝내고 한 클럽에서 뒤풀이를 할 때 정세희가 무대에서 김완선의 탤런트를 노래하게 됐다. 동동이 그 옆으로 나가 춤을 추자 주위에서 박수를 치며 둘이 잘 어울린다. 두 사람이 콜라보를 하면 잘 되겠다고 한마디씩 했다.

 

동동악극단을 조직해 정세희가 김완선의 삐에로는 우릴 보고 웃지를 노래하고 동동이 로봇춤을 추면서 퍼포먼스를 펼쳤다. 또 정세희가 장윤정의 짠짜라를 부를 때 동동이 몽키 판토마임을 펼치면 박수갈채를 받고는 했다.

 

서울 봉천동에서 태어난 남성 멤버 동동의 본명은 김영수. 어려서부터 춤을 좋아해 20세 때 이태원 브레이크 댄스팀의 일원으로 활동을 시작했다. 기획사 베트콩에 전속돼 인순이의 백댄서팀으로 일하다가 1990년대 초 대선배인 남진에게 스카우트돼 목포 하와이나이트클럽의 전속 댄서 카멜레온의 멤버로 활동을 펼쳤다.

 

2000년 초 일본 도쿄 오사카 등지를 도는 공연에 참여했다. 귀국해 밤무대 댄서로 일하다가 만난 선배 뮤지션 두 사람과 조직한 그룹 평화의 형제의 일원으로 노래와 춤을 병행했다.

 

밤무대와 행사 무대에서 활동하던 평화의 형제는 20106못난이블루스’(박세희작곡)를 발표했다. 라디오프로에 출연하는 등 못난이블루스로 관심을 끄는가 싶었는데 두 선배들이 활동을 포기하는 바람에 동동은 솔로로 활동하다가 정세희를 만나 동동악극단을 조직했다.

db2c80043782ed4f00f3805bbf7d9483_1711412
 

 

가성비 높은 퍼포먼스로 관객들 매료시켜

정세희는 직업군인 집안의 21녀 중 막내로 부산 해운대에서 태어났다. 장구치고 판소리를 하셨다는 할머니를 닮았는지 어려서부터 노래와 춤을 좋아했다.

 

그런 딸을 연예인으로 만들겠다다는 아버지의 성화로 초등학생 때 부르뎅 아동복 모델선발대회에 나가 대상을 수상하며 CF와 화보모델로 활동을 했다. 부산여상에 입학하면서 방학 때면 상경해 MTM과 세기탤런트학원을 다니면서 연기를 배우기 시작했다.

 

1989KBS1 TV 8.15 특집극 반민특위에서 기생 역을 맡으면서 연기자로 데뷔했다. 같은 해 개그맨 최양락이 출연한 개그프로를 모티브로 제작한 영화 고독한 사냥꾼에 조연급으로 출연했다.

 

1995년 한 대학 선배의 추천으로 유호프로덕션의 영화에 출연해 촬영을 마치고 개봉하기만 기다렸는데 나중에 알고 보니 16mm 에로 비디오영화였다. 이후 젖소부인 바람났네를 거쳐 만두부인 시리즈등 에로영화의 전성시대에 주연배우로 활동을 펼쳤다.

 

1999년에는 인터넷방송국 엔터채널에서 2시간짜리 토크쇼를 진행하며 실시간 동시접속자수 10만 명을 돌파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일요서울신문에서 정세희의 에로틱 세상이란 칼럼을 연재하는가 하면 1999년에는 자서전 난 당당하게 벗을 수 있다를 내기도 했다.

 

2002년 극장영화 대한민국 헌법 제1에 쓰메끼리로 출연하고, 2004년 가수로 데뷔하기 위해 꼽니라는 곡을 포함한 앨범의 녹음을 마치고 연습을 하던 중 뇌종양 판정을 받았다.

 

국내에선 수술이 힘들다고 해 독일 출신 에이전트의 도움으로 하이델베르크대학병원에서 뇌종양 제거 수술을 받았다. 수술비 마련을 위해 논현동에 사놓은 주택을 팔아야했다.

 

1년이 지난 뒤 뇌종양을 판정받기 전 생긴 머리가 무거운 증세가 다시 생겨 병원을 찾으니 암 덩어리가 완전히 제거되지 않아서 생긴 증세라고 했다. 감마 나이프 수술을 받았으나 이후 후유증으로 오른쪽 귀가 잘 들리지 않아 5년 쉬다가 이벤트 행사 MC로 활동을 펼치던 중 동동을 만났다. 건강이 완전치 못하지만 무대에서 노래하고 춤출 때가 가장 행복하다. 노부모님을 모시고 면목동에서 살고 있다.

db2c80043782ed4f00f3805bbf7d9483_1711412
 

db2c80043782ed4f00f3805bbf7d9483_1711413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INTERVIEW

보이스퀸의 여성 록커 안소정 겹경사

조슬빈의 '백세 아리랑'을 따라 불러요

뽕기타 가수 장효의 트로트 발라드 ‘명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