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차트
방송현황 검색
매체별 차트
지역별 차트
작품자 차트

스타뮤직

스타뮤직_STAR

임희숙 60주년 기념 콘서트 ‘임희숙, 60년의 벗’

페이지 정보

작성자 케이아이
작성일23-11-17 09:48 조회21,860회 댓글0건

본문

443efb02ad97dd3d9c7d33f7d067cfe7_1700181
임희숙 60주년 기념 콘서트 임희숙, 60년의 벗

1125, 2614시와 18시 용산아트홀

우리나라 솔 뮤직계의 대모로 불리는 임희숙의 콘서트 임희숙, 60년의 벗1125()26() 양일간 오후2시와 64회에 걸쳐 서울 용산아트홀 대극장에서 열린다.

 

대한민국의 벗, 소방관을 응원합니다라는 캐치프레이즈를 단 이 공연의 제목에 ‘60년의 벗이라고 붙인 것은 지난 1963년 내무부가 111일을 소방의 날로 제정한 지 올해로 60년이 되었기 때문이다. 소방의 날은 이후 119를 상징하는 119일로 바뀌었다.

 

또 임희숙의 노래 인생이 60년에 달한다는 뜻으로 임희숙 60주년 기념 콘서트라는 명칭을 함께 붙였다고 한다. 특별한 세상이 주최한다.

 

신관웅 빅밴드의 연주와 MC 이호성의 사회로 무대에 오르는 임희숙은 이번 공연에서 내 하나의 사랑은 가고’ ‘진정 난 몰랐네’ ‘그 사람 떠나가고’ ‘잊혀진 여인등 자신의 히트곡들과 뜨거운 안녕등 애창곡들을 노래할 예정이다.

 

네 번에 걸쳐 열리는 임희숙의 이번 공연 첫날인 25일 오후2시에는 조영남과 미기가 게스트로 무대에 오른다. 오후6시 공연에는 김장훈과 미기의 게스트 무대가 펼쳐진다.

 

26일 오후2시 공연에는 염기랑 이새벽 미기 세 사람의 게스트가 무대에 오르고 오후6시 공연에는 최백호와 미기가 게스트로 출연한다. 예매처 티켓링크, 문의 1877-1544

 

 

이별을 노래하는 솔뮤직계의 대모 임희숙

임희숙은 이별의 여왕이라고 불러도 될 만큼 이별과 고독을 주제로 한 노래들을 주로 불러 팬들의 사랑을 받은 여가수라 할 수 있다. ‘내 하나의 사랑은 가고’ ‘그 사람 떠나가고’ ‘진정 난 몰랐네등 부른 노래마다 죄다 이별가 일색이다. 심지어는 애창곡도 뜨거운 안녕이다.

 

이젠 세상을 떠난 현미나 은퇴한 패티김을 연상시키는 풍부한 성량에 힘이 넘치지만 애수가 깃든 호소력 짙은 음색으로 노래하기 때문에 솔 뮤직계의 대모라는 별명을 얻었다.

 

임희숙은 한국전쟁이 터진 1950629일 서울에서 태어났다. 일찍 세상을 떠난 아버지는 다섯 가지 악기를 연주할 정도로 음악적 감각이 뛰어난 분이었고, 어머니 역시 노래솜씨가 뛰어나셨다고 한다.

 

여중생 시절 유명 작곡가 손목인 선생으로부터 사사를 받고 1965년 임가령이란 예명으로 손목인 선생 작곡의 외로운 산장이라는 곡을 취입했다. 1967년에는 KBS 노래자랑에 나가 장원 가수로 뽑히면서 워커힐 무대와 미 8군 무대에 올라 노래하기 시작했다.

 

1969그 사람 떠나가고’(정두수 작사·전우중 작곡)를 발표하고 1976진정 난 몰랐네’(김중순 작사·김희갑 작곡)를 히트시키면서 한국 솔 뮤직계의 대모로 불리기 시작했다. 1984년에는 불멸의 히트곡 내 하나의 사람은 가고’(백창우 작사·작곡)를 발표했다.

443efb02ad97dd3d9c7d33f7d067cfe7_1700182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WEEKLY ARTIST

‘해바라기’ 부른 MC 겸 가수 나태양 이야기

국일관의 ‘여자 말을 잘 듣자’를 함께 불러요

타고난 소리꾼 신강호의 트로트 ‘사랑이’의 매력